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제주, 말다툼하다 친구 둔기 살해 항소심도 징역 18년

말다툼하다 친구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등법원 제주제1형사부(재판장 왕정옥)는 23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49)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의 항소를 기각했다.

김씨는 지난 1월 10일 오후 9시 47분께 제주시 봉개동의 한 주택에서 친구 B씨(50)와 말다툼을 벌이다 둔기로 머리를 수차례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재판과정에서 2억원 상당의 아파트를 유족에게 합의금 명목으로 증여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유족측은 이를 거부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 유족에게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항소 기각 사유를 밝혔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