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건사고
'중경상 8명' 뺑소니 20대...음주여부도 수사중22일 제주 서귀포시 교차로서 추돌사고…11시간 만에 검거
사진제공 = 제주소방안전본부.

차량 추돌사고로 8명의 중경상을 입히고 도주했던 20대 운전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서귀포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A씨(26)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2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신흥교차로 인근에서 A씨가 몰던 K3 렌터카 차량이 액티언 차량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 충격으로 인해 액티언 차량은 인근 밭으로 튕겨져 나갔고, K3차량은 인근 초등학교 외벽을 들이받았다.

이로 인해 렌터카에 있던 1명과 SUV에 있던 2명 등 3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나머지 탑승자 5명(렌터카 2명.SUV 3명)이 경상을 입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렌터카가 서귀포시 표선면에서 남원읍 방향으로 주행하던 중 SUV 후면을 들이받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나섰다.

사고를 낸 후 도주했던 K3 운전자는 사고 발생 11시간 만인 이날 오후 2시40분께 서귀포시 자택 인근에서 검거됐다.

A씨는 면허 취소로 무면허 상태인 가운데 이날 동승자가 빌린 차량을 몰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경찰은 동승자들이 A씨와 함께 술자리를 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