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 57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외국인 유학생30일 입도 시 검사서 음성…방역당국 모니터링 아래 임시숙소 격리 중 17일 양성 판정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30일 입도한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 A씨가 9월 17일 오후 7시 15분께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 57번째 확진자 A씨는 8월 30일 오전 6시 40분께 방글라데시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김포발 제주행 항공기를 이용해 이날 오후 4시 15분께 입도했다.

A씨는 입도 직후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후 수송차량을 이용해 대학 측에서 마련한 임시생활숙소에서 격리하던 중 8월 30일 오후 10시께 음성판정을 받았었다.

A씨는 임시생활숙소에서 격리 중 1.2차 검체 검사에서 미결정으로 나와 17일 3차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오후 7시 15분께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코로나19와 관련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A씨를 17일 오후 9시 30분께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A씨가 입도한 후 방역당국의 모니터링 하에 대학 측이 마련한 임시생활숙소에서 격리 조치됨에 따라 동선과 접촉자는 최소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A씨와 관련한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재난안전문자·홈페이지·SNS 등을 통해 추가 공개하고,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