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 일정.방안 확정하라"제2공항강행저지도민회의 "구체적인 일정, 추석 전에는 나와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가 16일 오후 3시 민주노총 제주본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 제2공항 관련 도민의견 수렴의 구체적인 일정과 방안을 결정할 것을 촉구했다.

제주 제2공항 추진과 관련해 국토교통부와 제주도, 제주도의회가 현 공항 활용 방안 토론회 개최, 도민의견 수렴 방안 추진 등에 3자 합의를 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도민의견 수렴의 구체적인 일정과 방안을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16일 오후 3시 민주노총 제주본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비상도민회의는 "갈등 피해 당사자인 피해주민과 비상도민회와의 협의 없이 3자 합의를 진행한 점은 유감이 아닐 수 없다"면서도 "도민의견수렴을 진행한다는 합의에 대해서는 환영"고 말했다.

앞서 3개 기관은 도민에게 최대한 정보를 제공해 절차적 투명성을 확보하고, 국토부는 제2공항을 강행하지 않으며, 공개 끝장 토론회는 ADPi 보고서와 관련된 내용만 토론하고, 끝장 토론이 마무리된 후 제주도와 특위는 여론조사 등 도민여론수렴 방안에 대해 협의해 진행키로 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의회 갈등해소 특위가 도민의견수렴 추진 합의를 이뤄내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도민의 청원 요구에 따른 당연한 책무"라며 "그러나, 갈등 피해 당사자인 지역주민이 포함된 비상도민회의를 협의의 주체에서 제외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민의견수렴 절차와 진행방안은 갈등의 주체이자 당사자인 피해지역 주민들이 구성된 비상도민회의의 참여 없이 불가능하다"면서 "제주도의회 갈등해소 특위는 이 사실을 망각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한 "만약 국토부와 제주도가 비상도민회의를 논의에서 배제해 도민의견수렴을 방해하려 한다면 이는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으로서 매우 엄중한 사태로 발전할 수 있다"며 국토부와 제주도를 향해 강력 경고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도민의견수렴 일정을 확정하고 구체적인 비용과 방안 등을 확정하는 것"이라며 "지금 즉시 제주도의회 갈등해소 특위와 제주도는 3자 합의에 따라 구체적인 '제2공항 갈등해결을 위한 도민의견수렴 일정'을 확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토론회를 10월 중순께 개최하겠다면 도민의견 수렴을 진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일정에 대한 합의가 추석 전에는 나와야 할 것"이라며 "도민의견 수렴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방안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토론회 진행은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홍석형 기자  hsh8116@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제주발전 2020-09-17 11:22:13

    제주도는 그동안 꾸준히 제2공항을 염원해왔었죠...많은 사람들이 서부가 될거라 생각해 오래전부터 꾸준히 투기가 이루어 졌었습니다.그래서 서부의 땅값은 많이 올랐죠...그러다 갑자기 동부로 발표...ㅎㅎ서부에 투기한 사람들은 멘붕온거죠...그리고 기득권 제주시 사람들도 중심지가 동부로 이동한다 생각하니 자기 땅값 떨어질거란 생각에 같이 반대하고 일어서고 있는거죠...이게 팩트죠!!거기에 이용되는 환경머시기들과 동부에 땅없는 동부인들...땅있는사람 배아파하는 모지리들과 선동당하는 국민들.제주발전에 2공항 필수다!!   삭제

      답글 입력
    • 제주사랑 2020-09-16 21:34:25

      정확히 말하자면 당신들이 아니라 성산읍 주민들중 찬성과 반대하는 분들 이라고 해야 맞는게 아닌지 당신들은 왜 사사건건 시비만 거나요 도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도 주지 못하면서 도민 대표기관도 아닌분들이잖아요 왜 이러시나요 당신들에게 무슨 이득이 있어서   삭제

        답글 입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