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주국제공항 옆 민간 장례식장 웬말이냐"도두동장례식장반대위 15일 기자회견…"혐오기피시설 더는 안돼"

민간사업자가 도두동 장례식장을 건설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반대위가 결성되며 진통을 예고했다.

도두동 마을회와 자생단체, 제주공항 주변 토지주협의회, 성장관리방안구역 토지주 협의회, 제주시 오일장 상인회가 참여한 도두동 장례식장 반대위원회원회는 15일 제주시청 앞 조형물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도두동 장례식장 건설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반대위는 "제주공항 주변은 도시 관리계획에 따라 성장관리방안구역으로 지정해 난개발을 방지하고 체계적 개발을 유도하기로 한 지역"이라며 "공항 곁에 민간사업자가 장례식장을 건설하는 것이 알려지며 도두동 마을 전체와 도민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반대위는 "도내에는 이미 13개 장례식장이 존재하는 과잉 공급상태"라며 "제주도 통계에 따르면 1일 사망자수는 평균 13명으로 장례식장 대부분은 적자에 허덕여 문닫는 사업장이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반대위는 "이미 도두동 인근은 항공기 소음, 위생처리장과 하수처리장에서 발생한 악취, 공항 확장지구 등으로 묶여 혐오기피시설로 인한 피해는 물론 각종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제는 장례식장까지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반대위는 "도두동 주민들과 도민의 힘을 모아 제주공항 곁에 추진되는 장례식장 사업이 철회되는 날까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며 "개발행위 허가를 내준 제주도지사와 제주시장, 그리고 제주도의회에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허성찬 기자  jejuhsc@gmail.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