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민일보

상단여백
HOME 포토 생활경제 메인_포토뉴스
제주 곶자왈은 여름철 천연에어컨곶자왈 내부 8월 평균 기온 외부보다 약 2℃ 낮아
제주 곶자왈 숲

제주 곶자왈 숲이 여름철 외부보다 낮은 온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선흘, 저지, 청수 등 곶자왈시험림 8개 기상측정 장치에서 수집한 자료를 대상으로 7년간(2013∼2019) 8월의 지역별 기온 차이를 분석한 결과, 성산지역보다 선흘곶자왈이 1.9℃ 낮고, 저지곶자왈과 청수곶자왈은 고산지역에 비해 각 1.7℃, 1.5℃ 낮게 나타났다.

특히 7년 관찰 기간 중 여름철 기온 차이가 가장 컸던 2016년에는 곶자왈 내부가 도심지역 보다 무려 2.3∼2.8℃정도 낮았다.

제주 곶자왈은 도 전체 면적의 약 6%(110㎢)를 차지한다. 생물다양성의 보고, 지질학적 가치와 더불어 기온을 낮추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판단돼 지속적인 보존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연구소 관계자는 “숲의 기온이 더 낮은 이유는 나무의 증산작용과 그늘효과, 반사열 저감효과 때문”이라며 “생물 다양성이 높고 울창한 나무로 둘러싸인 곶자왈을 잘 보전한다면 한여름에도 시원한 온도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진순현 기자  jinjin3808@naver.com

<저작권자 © 제주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